intropage blog

블로그 이미지
intropage 와 관련된 소소한 이야기들을 공유할게요.
jurohan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27)
서비스 소개 (2)
서비스 업데이트 (16)
운영 이슈 (1)
활용 사례 (3)
참고자료 (5)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My Link

  • Total2,684
  • Today0
  • Yesterday2
  1. 2014.12.16
    [기능 소개] 인트로 페이지 제작 순서
  2. 2014.12.15
    intropage 개발 배경

인트로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싱글페이지 기반 사이트는 크게 4가지 단계를 거쳐 제작됩니다.

첫번째는 개요 정보를 입력하는 단계이며, 두번째 단계에서는 본문 콘텐츠를 입력하는 단계가 있습니다. 세번째 단계에서는 입력된 콘텐츠에 디자인 템플릿을 입혀보는 단계이며, 마지막 활성화 단계에서는 부수적인 정보와 인트로 페이지의 성격에 따른 카테고리를 선택한 후 활성화 하는 단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 단계인개요 입력 단계에서는 프로젝트와 관련된 로고, 프로젝트 명, 개요 정보, 페이지 URL, 활동 지역명, 연락처에 대한 정보가 입력됩니다. 실제 본문 콘텐츠를 입력하지 않고도 이곳에 입력된 기본 정보만으로도 인트로페이지가 구성될 수도 있게 하였습니다.



본문 구성하기 단계에서는 본문을 작성할지, 아니면 개요 정보만으로 인트로 페이지를 생성할 지에 대해 묻는 모달창이 출력됩니다. 바로 사이트를 생성할 수도 있겠지만, 콘텐츠 본문을 구성하게 되면 방문자에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도 있으며, 본문 구성자에 한하여 기본 디자인이 아닌 디자인 템플릿을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이 있기 때문에, 개성있는 인트로 페이지를 만들 수가 있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콘텐츠 본문 입력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본문 입력을 선택하면, 글 작성 순서를 10개의 주제 내로 적을 수 있는 인풋박스가 보여집니다. 이 곳에 적은 내용은 각 문단의 타이틀 및 메뉴명이 됩니다. 글 작성자는 본문 작성에 앞서 글의 흐름을 미리 구성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읽기 좋은 글을 작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본문 구성을 완료하고, 내용입력단계로 넘어가면, 각 타이틀 별로 위지윅 에디터를 통해 콘텐츠를 입력할 수 있는 창이 설정되어 있습니다. 위지윅과 HTML 을 기본적으로 제공하며, 업로드 가능한 이미지 형식은 jpg,gif,png 입니다. 또한 모바일 환경에서도 컨텐츠 편집이 가능한 위지윅 에디터 플러그인을 커스터 마이징 하여 개발하였기 때문에, 이동 중에도 타블릿 PC, 모바일 폰 등으로 콘텐츠 수정이 가능합니다.

디자인 설정 단계로 넘어가면, 레이아웃 형태를 설정하는 모달창이 출력되고 원하는 레이아웃을 선택하면, 세부 디자인 템플릿 정보가 출력됩니다.

원하는 디자인 템플릿을 선택하면, 실시간으로 반영된 페이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단 메뉴 중 수정을 누르면, CSS/JS 수정이 가능한 창이 출력되며, 이 코드 에디터 창을 통해 디자인 템플릿을 자신의 기호에 맞게 수정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일부 템플릿의 경우 간편편집 기능을 제공하여, 코드를 모르는 사용자도 색상, 본문 너비, 글자 크기 등에 대한 수정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단 View mode 중 모바일 아이콘을 누르면, 모바일 환경에서 콘텐츠가 정확히 보이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활성화 단계에서는 페이지의 카테고리 설정, 대표 사이트가 존재하는 경우 URL, 대표 이미지 선택, 팀 및 팀원 정보 입력, 연관된 온라인 정보 등을 입력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내부 구성원간 사이트 활성화 전 페이지의 콘텐츠 및 기능적 완성도를 체크할 수 있도록 암호화된 URL을 제공하는 임시 활성화 기능을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이후, 모든 내용이 완성되었을 때, 하단의 활성화 버튼을 누르면 작성한 인트로페이지가 활성화 됩니다.


인트로 페이지의 오픈 소식이 궁금한 분들은
http://intropage.net 을 통해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세요.

오픈 소식을 메일을 통해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안녕하세요. 

싱글페이지 기반 홈페이지 제공 서비스 - 인트로 페이지입니다.

저희의 서비스는 '홈페이지를 쉽게 만들고 운영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누구나 온라인을 도구로써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러한 서비스를 만들게 된 배경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기록의 유실

소셜 미디어 사용자의 확대, 모바일 인터넷의 활성화를 통해 정보의 유통과 소통은 지난 어느 시대보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에서 TEDx 컨퍼런스가 다양한 장소에서 열리기도 하였으며,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형태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다양한 행위들에 대한 정보를 시간이 지나고 찾아보려 하면, 도메인이나 호스팅이 만료되는 등의 이유로 정보 접근에 한계가 생기게 되고 결국은 누가 후원을 했고 몇명이 참여했는지 등의 간략한 보도자료만을 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기존의 경험을 확인하고 참조할 수 없게 되는 것은 비슷한 시행착오를 반복해야한다는 점에서 사회 간접 자본의 손실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본 서비스는 이러한 점을 해결하고자 경험을 기록화 하겠다는 다짐을 하였고, 그 방법으로 홈페이지를 쉽게 만들어주는 툴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홈페이지는 무엇인가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알림에 있어 가장 필요로 하는 채널이며, 활동가/활동 집단은 직접 사이트를 제작하진 못하더라도 외부에 자신들의 정체성을 알리는 자료를 만드는 것은 이미 익숙한 행동 패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별도의 정보 아카이브를 만든다는 목적으로 플랫폼을 만들기보다는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홈페이지의 생성을 목적으로 콘텐츠를 입력받되, 추가 분석이 용이한 형태(기능과 콘텐츠의 구분)로 입력하게 하는 것이 적절한 방법이라 생각했습니다.

2. 기술의 진입장벽 존재

홈페이지를 단순히 쉽게만 만들어줄 수 있게 하고, 그 기록을 보관하면 양질의 정보를 모을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였습니다.

기본 모델(프로토 타입)을 제작하면서 지난 1년여의 시간동안 국제개발 활동가, 재단, 프리랜서 등과의 다양한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느낀 점은 홈페이지를 쉽게 만들어 주는 서비스에 대한 필요성은 분명히 있다는 것이었는데, 기존 Wix.com, www.squarespace.com등의 서비스가 존재함에도 단순히 몰랐기 때문에 안쓰고 있는 것인지 혹은 필요하지만 사용에 대한 동기부여가 안되는 이유가 있는지에 대해서 고민하였습니다.

'홈페이지' 를 단순히 도구적으로만 제공할 것이 아니라, 어떻게 운영하면 좋은지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해 주며, 방문자의 특성을 파악할 수 있게 하여 보다 능동적인 운영을 도와줄 수 있는 다양한 분석 기능을 제공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홈페이지를 제공하는 툴에서 한발짝 더 나아가 홈페이지를 제공하는 서비스라는 생각으로 생성된 페이지에 대한 분석자료를 제공해주며, 이벤트 사항에 대한 메일 알림 서비스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3. 기록 정보를 통한 정보 분석 및 활용

인트로 페이지는 가치 있는 정보와 경험을 기록시키는 것을 돕는 도구입니다. 이러한 기본 방향에 따라 보다 양질의 콘텐츠가 기록될 수 있도록 개요 정보 입력 다음에 바로 본문 내용을 입력하게 하지 않고, 문단별 제목을 먼저 입력하게 함으로써 전체적인 글의 맥락과 흐름을 콘텐츠 생성자가 한번 더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이러한 특징은 자연스럽게 '홈페이지'를 제공하는 데 목적을 둔 기존 서비스들과는 조금의 차이를 만들 게 되었는데, 디자인 템플릿을 먼저 제공하고 각 영역의 내용을 변경하게 하는 기존의 방식에 비해 '내용' 이 있는 콘텐츠를 작성하는 데 구조적 특성이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며, 이를 더욱 편하게 느끼도록 개발을 진행하면서 지금까지 10여개의 페이지를 시범 운영하였습니다.

실제 우리가 만들고 있는 서비스가 긍정적인 변화를 만드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지에 대해 확인하기 위해 운영했던 인트로 페이지들에서, 우리는 모바일 페이지와 오프라인 행사에 대한 생중계, 프로젝트 사이트 등의 분야에서 인트로 페이지가 도움을 줄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작성한 인트로 페이지의 콘텐츠를 방문자들이 읽었는지 여부를 파악할 수 있게 함으로써 기록 정보의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인트로 페이지는 홈페이지를 쉽게 만드는 것이 아닌, 가치있는 정보의 기록에 초점을 두고 서비스를 발전 시켜 나가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